현대과학과철학

조회 수 1938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랜만에 몇자 적어봅니다.
어느날 갑자기...

?

우리는 원해서 태어난 것도 아니고 죽는 것과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니지...
그런 인생도 한번 뿐이야
난 무얼 위해 살고 있고 제대로 살고는 있는걸까?

?

하는 철학적 의문이 들었습니다^^

이것 저것 생각하다가
내가 사는 인생에서 꼭 답을 얻고 싶은 질문들을 적어보았습니다.

?

1. 나는 무엇인가?
?? 나, 나의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
?? 어떻게 살아야하는가?
?? 어떻게 죽어야 하는가?
2. 살아있다는 것(생물)은 무엇인가?
3. 생물(생명체)은 어떻게 출현한 것일까?
4. 인류는 특별한 존재인가?
5. 우리는 어떻게 아는가?
?? 앎이란 무엇인가/?
6. 의식은 무엇인가?
7. 세상은 무엇인가?
8. 세상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

이 물음들은 철학적 물음들인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다고 고대철학부터 차근차근 공부한다는 것은 왠지 시간낭비인 것 같습니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수많은 과학적 사실들에 대해서 전혀 몰랐던 과거 철학자들의 이야기는 왠지 귀에 들어올 것 같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모든 물음들이 과학적 사실들을 많이 알아야 답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관련하여 이 책 저 책 찾다가 “철학적 질문, 과학적 대답”이란 책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목차를 보니, 나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제가 고민하고 있는 문제들과 관련있을 것 같더군요. 하지만 읽어보니 하나하마한 얘기들 뿐이네요. 철학적 고민이 부족...(물론 제 개인적 소견입니다)

하여 우선 현대철학부터 좀 살펴보기로 하고 현대철학자들(20세기) 중에서 저의 고민과 관련하여 뭔가 한말씀하셨을 것 같은 분들을 추려보았습니다.
니체
베르그송
딜타이
후설
하이데거
사르트르
메를로퐁티
마하
프레게
러셀
비트겐슈타인
카르납
포퍼
콰인
마르크스
퍼스
제임스

프로이트
푸코
리오타르
데리다
들뢰즈
가타리
베르탈란피
프리고진
바레라
깁슨
데닛

우와! 약 30분 정도 되네요. 우선 후설과 하이데거를 간단히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데닛의 저서, ‘의식의 수수께끼를 풀다’를 읽고 있습니다. 이 책은 ‘Consciousness explaned'(1991)를 번역한 책인데 스스로 의식에 대해 관심이 많다고 하는 제가 의식이 무엇인지 설명했다고 선언한 데닛의 이 책을 읽지 않았었네요...

?

최근 에피소드 하나,
위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던 저에게 우연인지 필연인지. 한 출판사로부터 문자가 왔습니다.이 출판사에서 최근에 출간한 ‘과학으로 풀어낸 철학입문’이란 책을 백북스에 소개했으면 한다고 한번 읽어보라구요...
어 내게 딱이네 하는 마음으로 데닛의 책과 함께 읽고 있습니다. 다읽고나면 이곳 게시판에 독후감을 몇자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왠지 출발이 좋은 느낌...^^

?

또 일상을 핑계로 밀쳐두었던 고민들을 다시 시작해보려 합니다.
접었다 펴고 다시 접고 또 펴고...
우왕좌왕 좌충우돌 이렇게 체계없이 왔다갔다하며 살아가는 것이 범부의 일생인가 봅니다.^^

  • profile
    김형태. 2015.06.15 12:26
    엄준호 박사님 안녕하세요.
    소개해 주신, 두 권의 책과 데닛 모두 매우 논쟁적이고 호불호가 엇갈리는 책들입니다. 올려 주실 독후감이 기다려 지네요. 아울러 제시해 주신 공부의 밑그림, 귀한 생각에 공감합니다. 과학철학 공부에 있어서 현재의 중요한 토대 위에서 거슬러 올라가는 방식이 최선이라 여겨집니다. 소개해 주신 책, 두 권을 함께 읽는 공부도 훌륭한 아이디어 라고 생각됩니다. 고맙습니다.
  • ?
    엄준호 2015.06.16 13:32
    안녕하세요. 김선생님 잘 지내고 계시죠
    제 여행은 아무래도 긴여행이 되겠죠? ^^
    하지만 시험보는 학교공부도 아닌데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
    천천히 그러나 쉬지 않고 가보려 합니다. 응원해 주세요^^
  • profile
    주민수 2015.06.20 19:04

    독??? 자: 이 책 제대로 감수한거예요? 여기저기 빼먹어서 구멍이 숭숭 뚫린 번역이던데...
    감수자: 그렇게 꼼꼼히 감수한다면 차라리 번역자가 되지 왜 감수자를 하겠소?
    다니엘 데넷은 매우 영리한 철학자로 본인이 직접 싸움에 나서기보다는 논쟁을 부추기는 타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따라서 성격상 그의 글은 용어의 선택에 있어 다분히 중의성을 띠고?그래서 독해에?까다로운 점이 많습니다.

    엄박사님 반갑습니다. 엄박사님이 데넷의 <Consciousness Explained>를 읽으신다면 번역본 옆에 원서를 나란히 놓고 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전체적인 분량 문제 때문인지 인용문과 개념에 대한 보충 설명 부분 등 상당량(?)의 번역 누락이 눈에 띕니다. 용어의 번역은?전문적 견해와 달라?위험해(?) 보이는 부분들도 보이고요. 장절의 표기 또한 원서와 꽤나 다릅니다.

    어쨌든 데넷의 저술엔 영리한 제안들이 여럿 들어있어 한번 정리해 보고픈 생각이 들게 합니다. 어떤 때는 지나치게 진취적이라서 투쟁적(?)인 느낌마저도 들게는 하지만 저는 그의 <Kinds of Minds (마음의 진화)>를 무척 인상깊게 읽었습니다.?지금은 그의 <직관펌프 (Intuition Pumps and Other Tools for Thinking)>를 읽고 있는 중인데 앞으로 엄박사님과 그의 사상에 관해 얘기할 기회가 많아질것 같아 반가운 생각이 드는군요.^^

  • ?
    엄준호 2015.06.22 10:36
    주 박사님 감사합니다. 원서는 바로 구입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 읽은 후 독후감을 남길테니 조언 꼭 부탁드리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현대과학의 발견은 인생의 무의미함을 지지하는가? 2 엄준호 2016.08.04 297
94 백북스회원님들께 도움을 구합니다_현대과학과 철학 2 엄준호 2016.06.12 850
93 안녕하세요? 참여 문의합니다~ 운쥬 2016.05.19 1127
92 참여 가능한가요? 2 허당왕 2015.11.06 1807
91 <뇌와 마음의 오랜 진화>를 읽으면서-2 2 주민수 2015.07.12 1963
» 다시 시작하는 철학여행... 4 엄준호 2015.06.15 1938
89 뇌와 마음의 오랜 진화를 읽고... 엄준호 2015.04.14 1788
88 올리버 색스의 "나의 인생" 엄준호 2015.03.03 2128
87 <뇌와 마음의 오랜 진화>를 읽으면서-1 10 주민수 2015.03.01 2301
86 심신문제에 대한 저의 단상_주민수 박사님의 글을 읽고... 5 엄준호 2014.10.07 2295
85 심신문제에 대한 단상-5: 맺는 말 - 의식과 마음의 정체 주민수 2014.09.29 2691
84 의식 관련 논문 몇편을 읽고 ... 6 엄준호 2014.09.24 2239
83 David Chalmers의 "의식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4 미선 2014.08.29 2326
82 주민수 박사님께 6 file 엄준호 2014.08.20 2541
81 심신문제에 대한 단상-4: 가상현실의 문제 3 주민수 2014.08.15 2754
80 심신문제에 대한 단상-3: 논리와 인과의 문제 주민수 2014.08.03 2761
79 동물 신체, 정신, 인격, 의식에 대하여.. 1 미선 2014.08.01 2337
78 심신문제에 대한 단상-2: 이유와 원인의 문제 2 주민수 2014.07.27 2899
77 심신문제에 대한 단상-1: 생존 전략의 문제 4 주민수 2014.07.25 2750
76 도움부탁드립니다 2 엄준호 2014.05.08 24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