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2012.10.28 20:52

詩人憂詩 不當憂貧

조회 수 167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寒月詩


-詩人憂詩
不當憂貧





시 쓰는 자는 시를 근심할 것이지 가난을 근심해서는 안 되는
것이니



다만 빈궁에서 벗어날 생각을 하여야 하나



그것도 굶주림과 추위를 면할 뿐이요



쌓아두고 풍족해 하려는 생각을 하여서는 안 되는 것이고



또 세간의 비루한 소문과 일을 마음속에 머물러 두어서도 안 되는 일이니



그러므로 시인은



빈천(賓天)을 지키는 것을 마음으로 삼아야 할 것이니라 


 *** 

가을의 끝자락에서 단풍 대신 올해는 추위를 일찍 맞을 것 같습니다.


이율곡 시입니다.  시 제목만 제가 만들어 붙였습니다....
                                                                        조 정 권 시인


  • ?
    정남수 2012.10.28 20:52
    "입안에 말이 적고
    마음에 일이 적고
    뱃속에 밥이 적어야 한다.
    이 세 가지 적은 것이 있으면 신선도 될 수 있다"던 법정스님 말씀이 떠오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모임 후기 "식민사관은 해방 후 어떻게 주류사학이 되었나?" 2 이병록 2012.11.16 1844
162 군대에서 읽은 책들 ① 3 장준오 2012.11.15 1870
161 돌아왔습니다. 7 장준오 2012.11.09 2105
» 詩人憂詩 不當憂貧 1 박성일 2012.10.28 1676
159 "무덤에서 온 광자": 동시에 존재한 적이 없던 광자 사이의 양자 얽힘 2 고원용 2012.10.27 1825
158 조정권 시인의 유럽여행과 예술이야기 2 박성일 2012.10.22 1838
157 탐사일기 1 1 문경수 2012.10.19 1836
156 지하철에서 책으로 만난 인연 2 이정원 2012.10.14 1739
155 변기와 소음 - 조중걸 3 file 안치용 2012.09.30 1984
154 몇 권의 책이 사는 것을 행복하게 1 신동찬 2012.09.23 1595
153 잠시 활동을 접으며... 9 임석희 2012.08.29 1692
152 함정에 빠져 계시는군요 1 우현종 2012.08.29 1706
151 적정기술 이중훈 2012.08.23 1653
150 8.16(목) 10시, 장대익 초청 강연회 - 다윈의 식탁 1 강장미 2012.08.14 1642
149 음식값 시비 걸기 3 이병록 2012.08.09 1733
148 일한다는 것에 대하여 6 이기두 2012.08.06 1713
147 걷는다는 것에 대하여 7 이기두 2012.08.06 1708
146 물방울 드롭예술 2 이중훈 2012.08.06 1752
145 [당장만나] 내가 참 잘 미쳤다. 4 우현종 2012.07.09 1872
144 [영상] 강신철 교수님의 백북스 열 돌 축하인사 13 우현종 2012.06.25 20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