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조회 수 1708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우리는 걷는다.


우리가 걷는 것은 지혜로운 것이다.


자연은 걷는 것을 선택했다.



우리는 자연도 바퀴를 만들 줄 안다는 것을 안다.

40억 년 전 이래로 생물의 진화 초기에도

자연은 바퀴를 만들어 이용할 줄알았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연이 다리를 만들어 걷는 것을 선택한 것은 지혜知慧이다.

공존을 선택한 것이다.


인간은 산업혁명 이후,


걷는 것을 포기했다.


힘들고 귀찮다는 것이다.

쉽게 더 빨리 이동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간은 자연을 버리고 인공을 선택했다.

인공을 선택한 것은 지식知識을 선택한 것이다.

인간만을 위한 공학을 선택한다.

얕은 지식주의는 지혜를 비하한다.

깊이 통찰한 지식인은 자연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지혜를 통해 다시 돌아보아야 한다고 말한다.


지식주의자들이


기차, 자동차, 배, 비행기, 자전거,  우주로켓을 만들고,


환호했다.

바퀴를 발명했다는 것이다  !!!

놀랍다는 것이다. 인간은 얼마나 위대한가!


그러나 오늘날 이런 성과는 자연이 할 수 있는 것보다

매우 엉성하고,  불합리 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인간은 이런 엉성한 기술로 자연의 지배자가 되었다.



바퀴는 지구표면의 대륙을  조각조각 자르기 시작했다.

피자를 자르 듯.

도로망이 그물처럼 대륙을 분할해 갈 때,


자연은 조각조각에 갇혔고,


소멸되어 가고 있다.

동식물은 순환이 필요한데,

이를 무시한 인위적으로 도로망은 

동식물의 순환시스템을 불가능하게 하고 있다.

동식물의 멸종을 재촉한다,

바퀴를 위한

자동차길이, 기차길이, 자전거길이,  비행기길이


땅을 공간을 조각조각 자르고,

강도 들과 산에서 경계 지어 잘라내고,


환호한다, 얼마나 깨끗하게 정리되었느냐고,


그 경계에 도로를 내고, 자전거 길을 내고,


강과 들과 산은 하늘과 땅만큼 벌어져 멀어지고,

자연은 갇히며 절규한다,  우리가 무슨 죄 있기에


수감하느냐고.


죄수번호를 달라,


한강은 죄수번호 몇 번인가?



조각조각 잘라진 아프리카대륙에서


코끼리가 멸종해간다는데


한국땅에서는 오래전에


한국호랑이가 멸종했다는데,


코끼리는 죄수번호 몇 번인가?


한국에서 호랑이는 죄수번호 몇 번인가?




순박한 돌고래가 조련사를 공격한다.


순박한 범고래가 조련사를 공격한다.


이것은 공격성의 발로가 아니고, 경고하는 것이다.

자연은 경고한다, 너희들이 잘못되었다고.





우리는 걸어야 했다.


자연으로 돌아가려면 걸어야 한다.



우리는 이렇게라도
걸어야 했다.  ^   ^



.

  • ?
    이병록 2012.08.06 11:24
    어떤이의 표현대로 "새 보다도 땅을 밟는 시간이 작다"..
  • ?
    이기두 2012.08.06 11:24
    우리가 뭔가를 성취하면 성취한 결과가 우리의 뒤통수를 친다고 하는데,

    이런 딜레마의 하나의 예가 도로인 것 같습니다.

    시골에 가면 고속도로가 무색해진 지방도로로 인해서

    이웃이 너무나 먼 딴 나라가 되어 버리는 것을 봅니다.

    너무나 좁고, 멀리 우회해야 하는 고속도로 아래 통로로는 농사짓기 곤란해서
    농지를 포기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갑자기 넓어진 도로를 건너 마실을 다녀오다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노인들이 많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동식물들이 겪었을 일들을

    이제 우리가 겪고 있습니다.

    .
  • ?
    정남수 2012.08.06 11:24
    바쁘다는 핑계로
    힘들다는 핑계로
    이제는 덥다는 핑계로
    걷기를 멈추고 주저앉으니
    생각도 멈추고 상상도 주저앉았습니다. 흐흐.

    반성하게 하는 글이네요. ioi
  • ?
    이기두 2012.08.06 11:24
    제 말은 안 걷는 개인들에 대한 얘기가 아니고,
    못걷게 만든 바퀴문화에 대한 얘깁니다.


    자동차에서, 기차에서
    바퀴를 버려야 한다는... ^ ^
  • ?
    이경은 2012.08.06 11:24
    나는 달린다

    호모러너스

    책 두권 추천합니다.
  • ?
    이기두 2012.08.06 11:24
    고맙습니다.

    도서관에 가서 보겠습니다.
  • ?
    신동찬 2012.08.06 11:24
    본투런( BORN TO RUN ) 도 있어요... 걷는게 아니고 달리는 것이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모임 후기 "식민사관은 해방 후 어떻게 주류사학이 되었나?" 2 이병록 2012.11.16 1844
162 군대에서 읽은 책들 ① 3 장준오 2012.11.15 1870
161 돌아왔습니다. 7 장준오 2012.11.09 2106
160 詩人憂詩 不當憂貧 1 박성일 2012.10.28 1676
159 "무덤에서 온 광자": 동시에 존재한 적이 없던 광자 사이의 양자 얽힘 2 고원용 2012.10.27 1825
158 조정권 시인의 유럽여행과 예술이야기 2 박성일 2012.10.22 1838
157 탐사일기 1 1 문경수 2012.10.19 1838
156 지하철에서 책으로 만난 인연 2 이정원 2012.10.14 1739
155 변기와 소음 - 조중걸 3 file 안치용 2012.09.30 1984
154 몇 권의 책이 사는 것을 행복하게 1 신동찬 2012.09.23 1595
153 잠시 활동을 접으며... 9 임석희 2012.08.29 1692
152 함정에 빠져 계시는군요 1 우현종 2012.08.29 1706
151 적정기술 이중훈 2012.08.23 1653
150 8.16(목) 10시, 장대익 초청 강연회 - 다윈의 식탁 1 강장미 2012.08.14 1642
149 음식값 시비 걸기 3 이병록 2012.08.09 1733
148 일한다는 것에 대하여 6 이기두 2012.08.06 1714
» 걷는다는 것에 대하여 7 이기두 2012.08.06 1708
146 물방울 드롭예술 2 이중훈 2012.08.06 1752
145 [당장만나] 내가 참 잘 미쳤다. 4 우현종 2012.07.09 1872
144 [영상] 강신철 교수님의 백북스 열 돌 축하인사 13 우현종 2012.06.25 20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