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2013.01.03 10:55

거세개탁(퍼온글)

조회 수 1812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굴원 왈(屈原曰), 거세개탁(擧世皆濁) 아독청(我獨淸), 중인개취(衆人皆醉) 아독성(我獨醒), 시이견방(是以見放).> 즉, 굴원이 말하기를, “세상이 다 혼탁한데 나 홀로 깨끗하고, 모든 사람이 다 취해 있는데 나 홀로 깨어 있었습니다. 이런 까닭에 추방을 당했습니다.” 고 답을 합니다.




 


이 말을 듣고 어부가 말을 합니다. “성인(聖人)은 세상 사물에 얽매이지 않고 세상을 따라 변하여 갈 수 있어야 합니다. 세상 사람들이 모두 탁하면 어찌 진흙탕을 휘저어 그 물결을 일으키지 않으며, 뭇 사람이 모두 취해 있거늘 어찌하여 술지게미를 먹고 박주를 마시지 않으십니까? 어찌하여 깊이 생각하고 고결하게 처신하여 스스로 쫓겨남을 당하게 하십니까?”




 


굴원이 말합니다. “내가 듣건대 새로 머리를 감은 사람은 반드시 관을 털어서 쓰고, 새로 목욕한 사람은 반드시 옷을 털어서 입는다고 하였소. 어찌 맑고 깨끗한 몸으로 더러운 것을 받아들일 수 있겠소? 차라리 상수에 몸을 던져 물고기 뱃속에 장사를 지낼지언정 어찌 결백한 몸으로서 세속의 티끌과 먼지를 뒤집어 쓸 수 있겠소!”




 


어부는 빙그레 웃습니다. 그리고 노를 두드리며 노래하기를, “창랑의 물이 맑으면 내 갓끈을 씻고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내 발을 씻으리라”하고 마침내 떠나가고 다시는 대화가 없었다고 합니다.」

  • ?
    정남수 2013.01.03 10:55
    강물따라 노 저어가는
    말없는 저 어부가 진정한 현인입니다.
  • ?
    이정원여 2013.01.03 10:55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배우겠습니다.
  • ?
    이병록 2013.01.03 10:55
    어떤 분야는 탁하고, 어떤 분야는 지조를 지키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토론(혹은 논쟁)의 기술 3 미선 2013.08.29 2863
185 무쇠 한스 이야기 이중훈 2013.08.02 2285
184 책을 불태우는 곳에서는 결국 인간도 불태운다 박성일 2013.05.24 2614
183 시간은 환상인가, 현실인가 - 과학의 근본 문제 2 고원용 2013.05.11 3285
182 "왜 예수인가" (예수운동의 밈Meme) 미선 2013.04.26 2741
181 <뇌 이데올로기>를 아십니까 8 미선 2013.04.05 2995
180 만화가 이현세님의 글 이중훈 2013.03.31 2034
179 동물문학 이중훈 2013.03.29 2112
178 임상역사의 중요성 1 이중훈 2013.03.15 1908
177 힉스 입자 발견 이중훈 2013.03.15 1741
176 신입의 다짐 3 홍성욱 2013.03.04 1718
175 첫 경험(제목이 너무 자극적인가?) 2 이병록 2013.02.20 1959
174 과학자와 공학자, 비슷하면서도 많이 다르다 이중훈 2013.02.04 1907
173 펌글, 역사에 관한 글 5 이중훈 2013.02.02 2343
172 난감했던 동네서점 4 이병록 2013.01.22 2147
171 탐사일기 2 "행복한 수면" 4 문경수 2013.01.07 2518
170 안녕하세요~ ㅎㅎ 4 이일준 2013.01.06 1864
» 거세개탁(퍼온글) 3 이병록 2013.01.03 1812
168 새해맞이 6 이병록 2013.01.02 1813
167 "화석 속에 숨어 있는 선사시대의 그림자를 찾아라!" 1 고원용 2012.12.28 19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