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모임

조회 수 3355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개인적으로 매우 아쉬웠던 토론회였던 것 같습니다. 아쉬움의 이유는 우선 많은 주제들이 너무 체계없이 토론되어 효과적이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에 대한 책임은 토론을 잘 이끌어가지 못한 저에게 있다고 생각하며 이 점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나름대로 개인적인 이유를 대고도 싶지만 회를 거듭하면 분명 나아질 것임을 약속드리며 너그러운 양해를 구합니다.








두 번째로 아쉬웠던 점은 일부 회원님들을 제외하고 많은 회원님들이 토론에 참여하지 않으셨다는 점입니다. 물론 바쁜 일상 때문에 공부를 많이 못하셨기 때문에 질문은 고사하고 토론 내용을 이해하기도 벅찼다면 이해는 됩니다. 그러나 행여 질문을 하고는 싶지만 다른 회원들이 내가 너무 모른다고 생각하지는 않을까, 내 질문이 너무 수준낮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하는 부질없는 자존심 때문이었다면 부디 다음 토론회에서는 그런 생각을 접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큰 질문은 가슴 속에 품어 계속 공부를 해나가도록 하는데 “동인”으로 삼아야겠지만 그 질문에 답하기 위한 과정에서는 수 많은 작은 질문을 던지고 의문을 품고 그리고 토론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바로 이런 질문의 던짐과 토론을 위해 우리 모임이 만들어졌고 그런 모임과 토론을 통해 각자 가슴 속에 품고 있을 큰 질문에 대해 좀 더 명확하게 그리고 좀 더 빨리 답할 수 있게 되리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면 이런 소모임이 왜 필요하겠습니다. 저는 우리 모임을 여럿이 모여 덕담수준의 이야기나 하고 적당히 넘어가며 친선만을 추구하는 모임으로 끌고 가고 싶지 않습니다. 물론 직업인이나 전문가 수준은 아니겠지만 최소한 그들과 같은 치열한 노력의 흔적이 묻어 나는 모임이 되었으면 합니다. 제 생각이 이렇기 때문에 저는 어제 이진석 회원님이 보여준 자연스럽고 스스럼없는 질의와 집요한 토론에 마음속으로 깊은 감사와 함께 존경을 표합니다. 진정 알고자하는 그리고 공부하고자 하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그 분의 그와 같은 자세는 다른 회원님들의 공부에도 많은 자극을 주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우리 중에 앎의 수준에 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진정한 전문가는 없습니다. 따라서 질문이 좀 유치할 수도 있겠지만 무슨 문제가 되겠습니까? 오히려 딱딱한 토론회 분위기에 유쾌함을 선사하는 활력소 구실을 할 수도 있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원래 질문은 유치한 것부터 시작되는 것입니다. 누가 공부 초기부터 고차원적이고 심도있는 질문을 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공부를 해 가다보면 매우 깊이있고 의미있는 질문을 던지는 자신을 발견하고 놀라게 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에델만의 책과 이론이 어렵다고는 하지만 감히 말씀드리건데 그것이 우리 지적 수준에서 이해할 수 없는 정도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더구나 우리가 힘을 합친다면 매우 빠른 기간안에 반드시 핵심의 이해에 도달할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문제는 개개인의 노력과 그 노력의 결과를 스스럼없이 내세우고 검증받고 수정하려고 하는 자세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제의 아쉬움이 커 글이 좀 장황해진 것 같습니다.


그럼 이만 줄입니다.





추신) 온라인 토론이 활발해져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야 오프라인 모임의 토론도 내실있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것 같습니다.


  • ?
    이정원 2007.12.15 11:31
    일단 시작했으니 앞으로 잘 될 것이라 믿습니다.
    철저하게 자기 자신을 위해 공부하는 모임이 되길 바랍니다.
  • ?
    이정원 2007.12.15 11:31
    첫 모임인데 17 명의 회원분들이 참석해 주셨습니다.
    회원분들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세미나가 되면 좋겠습니다.
  • ?
    이진석 2007.12.15 11:31
    엄박사님이 뇌과학 모임을 위해 박제윤 박사님을 초빙하는등 많은 준비를 하셨고 책 내용도 잘 이해하고 있으신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첫회라 부족했다기 보다는 에델만의 "신경과학과 마음의 세계"라는 높은 산을 선택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입니다. 회가 거듭되면서 좋아질 것이고 좋은 모임이 될것이라는 예감이 듭니다. 엄박사님 화이팅.....
  • ?
    송윤호 2007.12.15 11:31
    첫 술에 배부를 순 없겠지요 ^^ 참석 못해 죄송하옵고, 엄준호 회장님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첫 번째 뇌과학연구모임 토론회 후기 4 엄준호 2007.12.15 3355
104 지향성Intentiality에 대한 공부 4 김갑중 2007.12.06 3876
103 지향성 2 엄준호 2007.12.07 3515
102 주요 뇌 부위와 그들간의 상호연결 관계(from Dr. Lisman) file 엄준호 2007.12.24 3570
101 제3의 도전 엄준호 2008.03.29 4317
100 제 7차 천문우주 공부모임 공지 박문호 2008.04.16 4677
99 제 6차 천문우주 공부모임 공지 박문호 2008.03.13 3743
98 제 4차 천문우주 공부모임 박문호 2008.01.22 3598
97 정신은 어떻게 출현하는가(조용현, 1996) 엄준호 2008.05.08 4414
96 일차의식이란? 엄준호 2008.01.13 3578
95 의식의 탐구(코흐, 2004, 역2006) 1 엄준호 2008.03.08 3706
94 의견수렴 5 엄준호 2007.12.27 3345
93 월드사이언스포럼 참가신청하세요. 1 이정원 2008.03.31 4739
92 우리나라(영광)에서 중성미자를 검출할 계획입니다. 임석희 2008.03.03 3193
91 용인정신병원 뇌과학 스터디 그룹 4 문경수 2007.12.17 3851
90 여섯번째 감각(칼로리 감각) 관련 논문 file 엄준호 2008.03.30 3754
89 에델만의 후기를 읽고 이해하려면 박제윤 2008.01.16 3361
88 에델만의 신경과학연구소 1 엄준호 2007.11.13 4128
87 에델만의 뉴런 집단선택 이론(TNGS) 3 엄준호 2007.11.19 4264
86 에델만의 ‘기억원리’ 1 엄준호 2007.11.16 41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