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2518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존경하는 장군님!


 


공사다망하신 중에도 몸 건강히 잘 지내시는지요?


저는 563기 손문규 이병의 아버지 손 석민입니다.


온 가족이 장군님께 감사함이 크고 이젠 영원한 팬이 된지라


찾아 뵙고 감사드려야함이 도리이나 우선 글로나마


이렇게 실례를 무릅쓰고 감히 감사의 맘을 드립니다.


 


지난 4주 동안 문규에게 큰 변화를 일으키는 교육을 해주시고


잘 길러서 스마트해군의 발판을 마련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 야교대를 방문하여 주시고 병사들의 모습에 늘 가까이 하시는 모습이


너무 고마웠고 믿음직 했습니다.


문규는 그 무엇보다 한 식탁에서 장군님과 병식을 함께하는 영광을 얻었다고 하니


솔직히 감개무량한 맘 그지 없습니다.


문규를 불러 주셔서 무엇으로 감사를 다 표현해야할 지 모르겠습니다.


 


집에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 동생 온 식구가 늘 얘기하며 큰 자랑이 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문규 자신이 큰 힘을 얻어 군생활 잘하리라는 확신이 섭니다.


얼마나 사기가 진작되고 영원히 잊지못할 일화로 남아 있겠습니까!


 


존경하는 장군님!


해마다 천군만마의 해군을 길러내시고 수많은 부하가 산재하겠지만


군 밖의 우리도 장군님의 부하라 생각해 주십시오.


자식을 길러낸 수장이 바로 우리의 수장이십니다.


 


어느 경우든 장군님의 은혜를 간직하고 기회가 되면 꼭 보답하고 싶은 맘을 전합니다.


 


언젠가 인터넷에서 대전 어느 교수님이 독서를 통해 알게된 장군님의 얘길 본적이 있습니다.


장군님 취임식에도 참석해서 감동의 글을 썼던 걸 봤습니다.


 


지장이시고 덕장임을 느꼈고 해군에 대한 강한 믿음이 생겼습니다.


문규가 장군님 품안에서 해군이 된 걸 참으로 행운이고 축복이라 여겨집니다.


 


아무쪼록 중요한 임무에 계신 장군님이 늘 건강하시길 기원하며


앞날에 영광이 함께하길 응원하겠습니다.


그럼 안녕히 계십시오. 늘 장군님을 잊지 않겠습니다.


 


   2010년 2월 8일  손 석민 드림.

  • ?
    강신철 2010.02.12 21:20
    이병록 위원님! 뿌듯하시겠습니다. 유비보다 더 크고 두터운 귓밥이 떠오릅니다. 그 넉넉한 덕은 독서의 힘이겠지요? 해군교육사령부가 가족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넘치는 모습이 훤합니다. 머지 않아 벗꽃이 피면 진해가 온통 꽃바다가 되겠네요.
  • ?
    현영석 2010.02.12 21:20
    참으로 훌륭하신 덕장의 모습입니다. 이병록 장군께 보낸 훈련생 부모의 편지에는 우리나라 해군훈련소장으로서 더 이상의 칭찬이 있을 수 없는 영광을 담고 있습니다. 나라와 장병을 사랑하는 정성이 훈련생은 물론 그 부모님을 감동시킨 훈련과 교육의 진수 바로 그것입니다.
  • ?
    이병은 2010.02.12 21:20
    마음의 감동을 '백북스'와 나누고 싶으셨군요.
    자식에게 길이 되어주는 분에 대한 고마움을 옛스럽고 정성스럽게 표현해주신 부모님께 감동,
    그리고 함께 나누려는 장군님의 순수에 감동입니다^^
    새해도 건강하시고 자주 뵈어요.
    지난 번처럼 밤에 휘리리릭~~ 아주 반가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8 공지 梨花에 月白하고... 배꽃에 취했는가, 달빛에 취했는가 온지당 행사 후기 9 류우정 2008.04.20 2320
4317 공지 힘없는 사람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3 강신철 2009.01.25 3826
4316 공지 힘내세요 조근희 2002.12.20 3709
4315 공지 히딩크 리더십 이야기 관리자 2002.07.04 5053
4314 공지 희망의 인문강좌에 초대합니다 아카데미 2008.04.22 2001
4313 공지 흥미로운 랑데뷰 2 엄준호 2007.12.30 2088
4312 흔들리며 피는 꽃---도종환 김학성 2009.08.20 2099
4311 공지 휴보 5 문경수 2007.12.11 2657
4310 공지 휴가사진 1 문경수 2005.08.12 2828
4309 공지 훌륭한 독서법 이중연 2002.08.22 4103
» 훈련병 부모님이 쓴 편지를 게시판에 올립니다. 3 이병록 2010.02.12 2518
4307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국내 방사선 영향..긴급토론회 자료 2 file 서지미 2011.04.07 2112
4306 공지 후기사진을보면 캠코더로 찍던데... 2 이동욱 2008.11.10 2065
4305 회원탈퇴 어떻게 하나요?? 1 박정화 2009.04.26 2218
4304 공지 회원탈퇴 어떻게 하나요?? - 2005.10.25 3043
4303 회원탈퇴 1 김가은 2010.04.28 2367
4302 공지 회원이 되고 싶습니다.. 4 신현숙 2008.03.02 1711
4301 공지 회원여러분의 소중한 '항우와 유방1.2.3' 독서리뷰를 기다립니다. 6 김주현 2007.04.30 3494
4300 공지 회원님의 소중한 10줄의 '부의 미래' 독서리뷰를 기다립니다. 1 김주현 2007.04.24 2636
4299 공지 회원님들 새해 복 많이 빋으세요 강신철 2003.01.04 35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6 Next
/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