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공지
2007.12.30 20:26

흥미로운 랑데뷰

조회 수 2088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래 전에 “생명의 기원” 문제를 공부한 적이 있습니다. 이 문제를 공부하다보니 “카오스 이론”으로 향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뇌과학 특히 “의식”문제를 공부하다보니 이 문제 역시 “카오스 이론”과 만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사실 전부터 “의식”을 포함한 정신작용은 수 많은 뉴런들이 관여하는 복잡계의 dynamic process임에도 불구하고 무질서하지 않고 특정한 지향성을 보이는 것을 카오스 이론에서 나오는 “끌개(attractor)"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뇌의 ”dynamic core"의 작용을 카오스 이론과 관련된 개념으로 설명하는 논문(Biol Res, 36:67-88, 2003)을 발견하고 무척 고무된 기분입니다.


 


생명 즉 세포는 상호작용하는 수 많은 분자들로 구성된 self-organizing complex system입니다. 그리고 뇌 또한 수 많은 뉴런들과 그들간의 상호작용에 의해 작동하는 self-organizing complex system이라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두 system의 작용은 선형적 역학이 아닌 비선형적 방법으로 다루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귀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떻든 계속 공부해 보아야겠습니다.

Prev 희망의 인문강좌에 초대합니다 희망의 인문강좌에 초대합니다 2008.04.22by 아카데미 흔들리며 피는 꽃---도종환 Next 흔들리며 피는 꽃---도종환 2009.08.20by 김학성
  • ?
    임석희 2007.12.30 20:26
    저는 이보디보를 접한 후 발생과 진화가 마치 자전과 공전처럼 느껴져서... 주말이 바빴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더이상 설명이 되지 않으니 말이죠. ^^*
    조금만 더 파고 드시면, 유레카~!! 하실 수 있겠어요. 화이팅~!!!!
  • ?
    김갑중 2007.12.30 20:26
    회원님들께 송년인사 드립니다.
    새해에는 건강하셔서 쥐처럼 열심히 움직이는 한해였으면 빕니다.

    인천공항, 수많은 사람들이 무질서하게 움직이는 것 같아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잘 알아들을수 없는 방송과 전광판 신호에 따라 각자들이 intentional stance를 가지고 나름대로 질서있게 움직이는 것을 보고 우리 뇌를 생각해 본 적이 있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8 공지 梨花에 月白하고... 배꽃에 취했는가, 달빛에 취했는가 온지당 행사 후기 9 류우정 2008.04.20 2320
4317 공지 힘없는 사람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3 강신철 2009.01.25 3826
4316 공지 힘내세요 조근희 2002.12.20 3709
4315 공지 히딩크 리더십 이야기 관리자 2002.07.04 5053
4314 공지 희망의 인문강좌에 초대합니다 아카데미 2008.04.22 2001
» 공지 흥미로운 랑데뷰 2 엄준호 2007.12.30 2088
4312 흔들리며 피는 꽃---도종환 김학성 2009.08.20 2099
4311 공지 휴보 5 문경수 2007.12.11 2657
4310 공지 휴가사진 1 문경수 2005.08.12 2828
4309 공지 훌륭한 독서법 이중연 2002.08.22 4103
4308 훈련병 부모님이 쓴 편지를 게시판에 올립니다. 3 이병록 2010.02.12 2518
4307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국내 방사선 영향..긴급토론회 자료 2 file 서지미 2011.04.07 2112
4306 공지 후기사진을보면 캠코더로 찍던데... 2 이동욱 2008.11.10 2065
4305 회원탈퇴 어떻게 하나요?? 1 박정화 2009.04.26 2218
4304 공지 회원탈퇴 어떻게 하나요?? - 2005.10.25 3043
4303 회원탈퇴 1 김가은 2010.04.28 2367
4302 공지 회원이 되고 싶습니다.. 4 신현숙 2008.03.02 1711
4301 공지 회원여러분의 소중한 '항우와 유방1.2.3' 독서리뷰를 기다립니다. 6 김주현 2007.04.30 3494
4300 공지 회원님의 소중한 10줄의 '부의 미래' 독서리뷰를 기다립니다. 1 김주현 2007.04.24 2636
4299 공지 회원님들 새해 복 많이 빋으세요 강신철 2003.01.04 35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6 Next
/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