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에린 헨슨은 <아닌 것>이라는 시에서 이렇게 읊었다. '당신은 당신이 읽은 모든 책이고 당신이 하는 모든 말이다.' 책밤지기의 추천책을 읽고, 내 안의 어떤 나를 꺼내보이는 시간인 그야말로 책과 대화가 쏟아지는 밤, 책밤데이.

이번 책밤지기로 모신 분은 김초엽 작가다. 다양한 삶과 세계, 어쩌면 낯설게 느껴질수도 있는 '타인의 삶'을 경험하게 하는 책 4권을 추천해주셨다. 대부분 여성이며 성소수자인 이들이 자신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기 위해 힘껏 노력한 인물들의 혁명적이고 시적인 전기인, <진리의 발견>. 장애인의 신체를 멸시하거나 낭만화하지 않으면서도 그 몸만이 갖는 '압도적인 고유성'을 섬세한 시선으로 써내려간 12명의 심층 인터뷰집 <기억하는 몸>. 내면화된 억압에 맞서 자기혐오를 자긍심으로 바꾸는 근본적인 저항은 다양한 운동 간의 연대에 기반한 교차성 정치를 통해서 가능하다고 말하는 퀴어 장애 정치학 <망명과 자긍심>. 무녀, 만신, 소녀연예인단까지 한국의 근현대사의 '대'를 잇는 성소수자들의 존재를 생생히 되살려낸, 경계와 규정 그것을 넘어서는 사랑에 관한 서사 <소녀 연예인 이보나>. 책들을 한자리에 놓고 보니 몇 개의 키워드가 잡혔다. 퀴어, 소수자, 장애인의 삶. 누군가에게 한 권의 책이 아닌 4권의 책을 한번에 추천받는건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작게는 현재 그분의 관심사부터 크게는 가치관에 조금쯤 다가가게 해준달까. 그 책들에서 흐르는 서사를 찾아 이야기를 나눌 때 우리는 책밤지기와 마음을 나눈 듯한 느낌을 받는다.

어느 것 하나를 뺄 수 없이 모두 좋은 책들이지만, 이번 백북스 책밤 선정도서로 결정된 책은 이토 아사의 <기억하는 몸>이다. 우리의 몸은 매일 달라지고 있고, 살아오면서 각자의 몸에 흔적을 남겨왔다. 한사람의 역사가 몸에 데이터처럼 새겨져 있고, 그 몸과 함께 지내온 시간이야말로 그 사람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것일 수 있다. 조금 다른 몸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의 특별한 체험담 <기억하는 몸>을 읽으면서 한사람 한사람의 고유성을 발견하고 나와 다른 몸을 가진 타인을 이해하게 되는 신선하고 흥미로운 시간을 마주하게 되기를.

덧. 소수자의 삶을 다룬 책들을 다루다 보니, 문득 떠오른 책이 있다. 책밤지기 2호 요조님의 추천책 중 선정도서에 이름을 올린 김소영의 <어린이라는 세계>다. 독서 수업 중 책의 주제를 찾는 힌트로 "서로 몸이 달라도 __________ 자"라고 쓰면서 내심 '존중하자'라는 말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는 선생님. 선뜻 답을 못하고 있던 어린이는 "알았다!" 하더니, "서로 몸이 달라도 같이 놀자." "반겨주자."고 썼다고 한다. 어린이의 상냥한 마음씨가 그대로 전해져서 내 마음도 말랑해진다. 맞다. 존중이라는 단어에 갇혀 어떻게 대할까 고민하지 말고, 반겨주고 같이 놀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22 홍보 긴급 자금 필요하신분들 연락주세요 gusdn 2021.09.20 1
4321 가입인사 안녕하세요:) 1 에녹 2021.03.03 250
4320 모임후기 [백북스 시즌2] 6호 책밤지기 전원경, 책밤후기 백정민 2021.02.16 117
» 모임후기 [백북스 시즌2] 5호 책밤지기 김초엽, 책밤후기 백정민 2021.02.16 84
4318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마음챙김의 시 file 정남수 2020.11.24 88
4317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위반하는 글쓰기 at 책방채움 file 정남수 2020.09.21 985
4316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피프티 피플 정남수 2020.09.18 94
4315 가입인사 책 추천 받고 싶어서 가입했습니다. 북북북 2020.08.13 112
4314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열 문장 쓰는 법 at 버찌책방 file 정남수 2020.08.09 153
4313 가입인사 가입 인사드립니다 제시카 2020.06.27 104
4312 가입인사 대구 뇌과학.철학 관련 소모임 있나요? 1 코스모스 2020.01.25 204
4311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채식주의자 at 책방채움 file 정남수 2020.01.18 199
4310 홍보 「불현듯 살아야겠다고 중얼거렸다」 출간 기념 이외수 작가와의 만남 안내 ryun 2020.01.08 180
4309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단순한 진심 정남수 2019.12.17 127
4308 가입인사 대전 백북스 가입 인사드립니다 1 백독백습 2019.12.10 172
4307 일반 서울 백북스 운영 문의 1 아영:) 2019.11.26 246
4306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쓰기의 말들 정남수 2019.11.26 185
4305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어디서 살 것인가 정남수 2019.11.08 133
4304 공지 [번개 공지] 같이 가실 분~?? 10/31 저녁 7시, 대전 예술가의 집 1 file 임석희 2019.10.28 233
4303 홍보 행복도 심는 것입니다 smither 2019.09.21 1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7 Next
/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