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모임후기
2019.09.09 01:26

[방구석 살롱] 이상한 정상 가족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상한 정상 가족

 

김희경 지음/ 동아시아

 


휘어진 신작로를 따라 골목이 여럿 있었다. 골목마다 늘어선 집들에서는 아이들이 쏟아져 나와 오후 내내 노는 것도 모자라 날이 저물어 저녁 먹으라고 채근하는 엄마의 큰소리가 여러 번 들린 후에야 하나둘 집으로 돌아갔었다. 내 어린 시절에는. 골목 이쪽 끝에서 저쪽 끝까지 시끌벅적 아이들 소리가 가득했었다. 그때는.

 

조용하고 평범한 시골에서 나고 자라고, 특별할 것 없는 일상에서 아이를 낳아 키우며 무디게 지내다가 이 책을 만나고는 정신이 번쩍 들었다. 지극히 평범하고 정상적인 가족의 범주 내에서 살았다고 생각한 날들이 혼란스럽기 시작했다. 해외입양, 아동학대, 미혼모, 이주아동 등의 제도적, 사회적 차별에 대한 이야기가 날것 그대로 드러나 있었고, 마주하는 내내 힘들었다. 부끄럽지만 불편하고 마음 아프다는 이유로 외면했었다.

 

가족은 가장 든든한 울타리라고 생각했다. 견고하고 단단해서 어떠한 어려움에도 문제없다고 생각했다. 책에서는 울타리 안에서 가장 약자인 아이를 중심에 두고 ‘가족주의’가 불러오는 세상의 문제들을 제시해준다. ‘아이들을 대하는 방식에서 드러나는 인간성과 도덕성, 질서, 개인과 공동체에 대한 우리 사회의 통념’을 생각해보고 싶어했던 저자의 의도는 탁월했다. 아이의 개별성을 존중하지 않고 독립된 인격체로도 여기지 않고 학대 또는 과보호로 아이를 망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나와는 다른 사람을 비정상이라는 흉기와 같은 말로 배타적으로 대하거나 편견을 갖지는 않았는지. 내가 든든하다고 여긴 그 울타리가 얼마나 옹색하고 부끄러운 벽이었는지. 반성했다.

 

생각의 끝에 정상과 비정상의 비교가 무색해지고 둘의 경계가 모호해진다. 가족이 독해질 수밖에 없게 내몰았던 공공의 역할 부재, 시대가 변해도 바뀌지 않는 가부장적 가족주의,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주의가 내 아이는 물론 내 아이가 살아갈 세상을 더욱 끔찍한 악순환 속으로 밀어 넣고 있었다. “이상한 정상 가족”이 아니었다면 여전히 나는 “정상 가족”이라는 착각 속에 뉴스 속 아픈 기사들을 외면하면 지나쳤을 거다. 그러나 이제는 조금 알겠다. 골목마다 까르르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환경에서 내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관심의 대상과 폭을 넓혀야 한다는 것을. 늦었지만 이제라도.

 

 

 

2019-08-1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06 홍보 행복도 심는 것입니다 new smither 2019.09.21 0
4305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사람의 자리 과학의 마음에 닿다 정남수 2019.09.10 24
»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이상한 정상 가족 정남수 2019.09.09 12
4303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정남수 2019.09.09 14
4302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엄마가 한 말이 모두 사실일까? 정남수 2019.09.09 8
4301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여행의 이유 정남수 2019.09.03 28
4300 일반 마음에 새겨야 할 삶의 법칙 smither 2019.09.01 14
4299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 정남수 2019.08.25 37
4298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말그릇 정남수 2019.08.21 34
4297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자존감 수업 정남수 2019.08.21 23
4296 문학예술 대학에서도 가르쳐주지 못한 인문학 유혹(교보문고 e-book 출간)! file 또이 2019.07.25 72
4295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당신이 옳다 1 정남수 2019.07.05 64
4294 모임후기 강원백북스 참관기 2019.06.22 현영석 2019.06.24 66
4293 모임후기 [방구석 살롱] 오해하지 않는 연습, 오해받지 않을 권리 2 정남수 2019.06.18 79
4292 인문사회 한옥에서 즐기는 인문야학 <남산골야학당> 남산골 2019.06.01 77
4291 일반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우성수 부사장) 우성수 2019.05.31 82
4290 공지 두근두근 청년인문학 독서토론해요! file 양갱 2018.12.13 201
4289 공지 어느 공돌이의 별풍선 file 부쓰 2018.11.08 113
4288 공지 좋은글 file 부쓰 2018.11.06 88
4287 공지 무개념 김여사 file 부쓰 2018.11.05 1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6 Next
/ 216